AD
  • 사진=MBC
배현진 아나운서의 과거 주장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과거 MBC 사내 게시판을 통해 파업 이후 업무를 복귀한 것에 대해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때 그는 파업의 정당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상황을 지켜보며 눈치껏 참여하다보면 더 환영받으며 복귀할 수도 있었겠지만 눈치 보는 것 또한 비겁이라 생각했다"라고도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03:09 수정시간 : 2017/12/08 11:03:0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