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지자 대중들이 애도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17일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다.

이날 불은 오전 3시 51분께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됐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를 접한 대중들은 “천사같은 소방관분들이 두분이나... 나쁜인간들은 안데려가고... 왜... 좋은일하고 열심히사는 착한사람들만 하늘에서 일찍 데려가는 걸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전국의 모든 소방관님들 힘내십시요.. 항상 고맙고 .. 응원하겠습니다.”(fore****) “소방관한테 들어가는 예산 아까워하는 국민 없으니 좀 팍팍 지원해주세요. 언제까지 이런 비극이 계속되어야 하는가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더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jjb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saeo****)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0:07:22 수정시간 : 2017/09/17 10:07: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