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주원이 ‘엽기적인 그녀’에서 오연서와 의리로 왕의 물음 앞에 침묵을 지켰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는 혜명공주(오연서 분)의 일로 휘종(손창민 분)이 견우(주원 분)를 파직시키는 장면이 그려졌다.

혜명공주는 자신을 폐위하라는 대신들의 시위 앞에서 견우의 독려 덕분에 마음을 다잡고 휘종에게 나아갔다.

앞서 혜명공주를 청으로 보내야 한다는 정기준(정웅인 분)과 대신들의 주장에 심기가 불편해진 휘종은 혜명공주와 견우를 꾸짖었고 혜명공주와 견우는 자신을 탓하며 서로를 배려했다.

휘종은 혜명공주를 내보내고 남겨진 견우에게 “왕이 아닌 아비로서 묻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견우에게 “지난 밤 공주와 어디에 갔었느냐”라는 물음을 던졌고, 이에 견우는 “송구하오나 소신이 말씀드릴 수 없는 일인 듯합니다”라며 대답을 회피했다.

이는 휘종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라는 혜명공주와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왕의 물음에 침묵한 것.

화가난 휘종은 “넌 공주의 죄를 방죄하고 기대를 저버렸다”며 견우에게 파직을 선고했다.

이후 견우는 “당분간 독서에 집중하라 하셨다”며 걱정하는 혜명공주를 안심시켰다.

‘엽기적인 그녀’에서 주원이 보여준 사려 깊고 듬직한 모습이 많은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드라마에 인기를 더하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22:30:13 수정시간 : 2017/06/20 22:30: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