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영화 '1987' 포스터
故 이한열 열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다.

이한열 열사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2학년 재학 중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1천 여 명의 학우들과 함께 대 정부 시위를 벌이던 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사망했던 가운데 올해 말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는 '1987'에서 강동원은 이한열 열사 역할로 특별출연하며 화제가 되고 있는 것.

'1987'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특히 장편 상업영화로 '6월 민주항쟁'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건 이번 영화가 처음이다.

또한 '1987'은 메가톤급 '캐스팅'으로 영화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있다.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이 벌어진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끄는 공안경찰 박처장 역할은 김윤석이, 그에게 충성을 다하는 조반장 역할은 박희순이 맡는다.

부당하게 진행되는 사건 처리 과정을 의심하기 시작한 부장검사 역할은 하정우가,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기자 역할에 이희준이 캐스팅 됐다. 민주화 운동의 핵심 인물이자 재야인사 역할엔 설경구, 그들을 도와주는 교도관 역할은 유해진이 함께 한다. 민주화 운동에 휘말리게 되는 대학생 역할로 김태리가, 故 이한열 역할엔 강동원이 캐스팅됐으며 故박종철 역할에 여진구가 출연한다.

한편 드라마 '도깨비'에서 처녀귀신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던 신인 배우 박경혜가 김태리의 친구로 캐스팅돼 화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49:47 수정시간 : 2017/05/19 15:4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