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맨투맨' 박해진이 남다른 눈빛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첫 회에서는 국정원 최고의 고스트 요원으로 합류한 김설우(박해진 분)의 첫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설우는 한 소녀가 납치된 현장에서 명령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명령 전에는 사살하지 않는다는 지시에도 불구, 그는 납치된 소녀가 위기에 처하자 바로 납치범을 향해 총을 겨눴다.

김설우의 총구는 납치범에게 정확히 향했고 덕분에 신속하게 인질을 구할 수 있었다. 그러나 결국 김설우는 명령불복종으로 체포되고 말았다.

이후 김설우는 조사를 받던 중 평소 그를 눈여겨보던 이동현(정만식 분)으로부터 "난 널 해외에서 위장신분으로 잠입해 은밀하게 움직이는 고스트로 캐스팅하고 싶은데?"라는 고스트 요원에 대한 제안을 받았고 김설우는 단번에 "그러죠"라고 쿨하게 대답했다.

이어 이동현은 김설우게게 "충고하나 하자. 아무도 믿지 마라"고 말했고 김설우는 통달한 듯한 눈빛과 말투로 "난 나도 안믿어요"라고 받아쳤다.

김설우 역을 맡은 박해진은 첫 등장부터 남다른 눈빛 연기와 여유 넘치는 모습으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하는 등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맨투맨'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23:36:03 수정시간 : 2017/04/21 23:36:0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