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애. 사진= W 코리아
'이영애 라면 먹고 갈래'

배우 이영애가 드라마 '신사임당'을 통해 복귀한다. 이 가운데 이영애의 유명한 명대사 '라면 먹고 갈래?'가 새삼 화제다.

이영애는 지난 2001년 배우 유지태와 함께 영화 '봄날은 간다'에 주연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극중에서 이혼녀이자 라디오 PD로 분한 이영애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위해 사운드 엔지니어인 유지태와 녹음 여행을 떠났다가 돌아와 자신의 집앞에서 유지태의 차에서 내린다. 이 때 이영애는 불쑥 유지태에게 “라면 먹고 갈래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이 대사는 이영애와 유지태의 관계가 막연한 호감에서 육체적 사랑을 나누는 적극적 연인관계로 발전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또 짤막한 한 문장이나 등장인물의 미묘한 몸짓, 표정 등을 통해 두 남녀의 정서와 관계, 상황을 상징적이고 압축적으로 보여준 대사로 꼽히고 있다. 이영애의 “라면 먹고 갈래요?”는 유지태의 대사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와 함께 영화 속 기억에 남는 대사가 되어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영애 라면 먹고 갈래 유지태 대사와 더불어 일품이었지", "이영애 라면 먹고 갈래의 원조구나", "이영애 라면 먹고 갈래 유지태 대사와 함께 정말 가슴에 남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7/29 10:39:06 수정시간 : 2015/07/29 10:39: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