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풍력 등 기술개발·사업화에 기업당 최대 5000만원 지원
  • 남부발전 본사가 위치한 부산국제금융센터 전경.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2021년 클린에너지 혁신기업을 모집한다.

남부발전은 부산시, 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추진하는 ‘클린에너지기술 혁신기업 육성사업’을 개편해 10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참여기업을 공모에 들어간다고 9일 밝혔다.

올해는 성장 잠재력 있는 기업을 중점 육성하기 위해 지원분야, 지원내용, 선정절차, 평가기준 등, 지원방향을 대폭 개편하고 기업당 최대 1000만원에서 5000만원까지 총 5억3500만원(부산시 3억3500만원, 남부발전 2억원)의 사업비로 20개 내외 기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분야는 정부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에 맞춰 부산시 산업 특성에 맞는 분야를 중점육성분야와 기타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중점육성분야는 태양광, 풍력, 수소, 에너지 신산업 소·부·장으로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하고 기타분야는 에너지 효율향상분야로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내용은 기술개발(시제품제작)과 사업화(국내외 인증 및 성능시험, 벤더 등록 및 테스트베드설치, 제품개선, 마케팅)를 지원한다.

특히, 기술개발 분야는 현장 기술닥터를 의무적으로 배치해 기업이 보유한 클린에너지 핵심기술이 시제품으로 제작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 등의 지원을 병행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부산소재 본사, 공장, 연구소 중 1개 이상 보유한 클린에너지 기술 보유 중소·중견 기업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10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신청서 등을 부산테크노파크로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청기업은 서류평가, 발표평가, 현장 실태조사, 최종심의를 거쳐 20개사 내외를 선정하고 신규로 선정된 기업은 클린에너지기술 혁신기업 인증패(인정기간 3년)를 수여한다.

특히 지난해까지 혁신기업 선정, 지원사업 선정으로 이원화 돼 있던 선정절차를 올해는 일원화 해 개편 추진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부산지역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써 지역의 클린에너지 관련 기업과의 상생협력 기반을 조성하고 지역 중소기업이 기술경쟁력을 높여 강소기업으로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8:02:44 수정시간 : 2021/03/09 18:02: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