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진흥원·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협의회와 MOU 체결
  • 전남 나주혁신도시 소재 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22일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및 나주혁신산단 입주기업협의회(협의회)와 ‘에너지산업협력개발지원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과 석영철 KIAT 원장, 이 남 협의회 회장, 전윤종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이 참석했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각 기관이 상호협력 해 에너지지산업협력개발지원사업(ODA)을 통해 에너지밸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해외 프로젝트 동반 수주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밸리는 한전과 지자체가 협력해 에너지 신사업 중심의 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하는 미래성장 생태계 조성 사업으로, 올해 1월 현재까지 501개의 기업을 유치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이 에너지밸리 입주기업들의 자생력과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한전은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의 해외 진출과 판로 확대를 위한 해외 네트워크 구축과 기술 역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11:48:22 수정시간 : 2021/01/22 11:48: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