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은 18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파트너사와의 만남의 행사를 대신해 새해 선물을 지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새해 선물은 50만원 상당의 커피머신으로 2020년 우수 파트너사로 선정된 51개의 업체에 지급됐다. 선물과 함께 2020년 한 해 동안 함께 해준 파트너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20201년 한 해도 소통하고 상생하겠다는 롯데건설의 다짐을 담은 엽서가 동봉됐다.

이번 선물 지급뿐만 아니라 롯데건설은 지난해 코로나 극복을 기원하며 손 소독제와 마스크로 구성된 코로나 방역키트, 간식 자판기 등을 파트너사에 제공한 바 있다.

또 지난해 2월부터 파트너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와 경영 안정을 위해 외주 파트너사 하도급 대금을 100% 현금 지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말에는 자재 파트너사 하도급 대금 등 21년 만기 도래하는 기업전용구매카드(약 551억원)에 대해 미리 결제를 진행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지만 새해 선물을 받고 조금이나마 웃음 지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13:36:57 수정시간 : 2021/01/19 13:36: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