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최근 원/달러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반도체 수출물가가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다만 반도체 수출 자체는 탄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0월 원화 기준 반도체 수출물가지수(2015=100)는 69.61이다. 관련 통계가 있는 1985년 1월 이후 가장 낮다.

기준년인 2015년과 비교하면 수출물가가 30% 넘게 빠진 셈이다.

원화 기준 반도체 수출물가는 2018년 12월(104.32)을 마지막으로 지난해부터는 계속 100을 밑돌았다. 지난해 7월(75.54) 이후로는 대체로 70선에 머물다가 10월에 60선까지 내려간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반도체 전체적인 수출 가격이 큰 폭으로 내리는 등 누적적인 가격 수준 하락이 반영된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세계적 수요 둔화와 함께 최근에는 원화 강세 영향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수출금액지수는 올해 들어 반등하고 있으나 지난해 3분기에 30% 가까이 떨어지는 등 지난해 내내 떨어졌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9월 달러당 1178.80원에서 10월 1144.68원으로 전월과 비교하면 2.9% 떨어졌고,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3.3% 내렸다.

수출물가지수는 내렸지만, 반도체 수출 자체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10월 반도체 수출물량지수는 12.2%, 금액지수는 9.1% 올라 6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 가격 하락 자체는 기업의 채산성에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지만, 가격이 떨어진 만큼 더 많이 팔 수 있다면 수익성 차원에서는 크게 나빠지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08:57:16 수정시간 : 2020/12/01 08:57:1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