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멕시코 정유 프로젝트 현장 사진.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에서 4조1000억원에 달하는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자사의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사의 자회사 PTI-ID로부터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 3의 2단계(EPC)‘에 대한 수주통보서를 접수했다. 이번 수주금액은 4조1000억원이며 2019년부터 수행하고 있는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 금액까지 합치면 약 4조5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총 6개 패키지 중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촉매분해공정 설비)에 대한 설계·조달·공사(EPC)를 맡게 됐으며 공사의 경우 현지 공사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삼성엔지니어링의 설계 기술경쟁력이 바탕이 됐다”며 “정유 프로젝트 기술력과 멕시코 시장에서의 수행경험을 살려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3:19:17 수정시간 : 2020/10/30 13:19: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