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대피계획·임시사업장 가동점검
  •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전력이 28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대응훈련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감염병이나 화재와 같은 예기치 못한 재난상황에서도 핵심업무를 유지하기 위한 ‘업무 연속성 관리체계(BCM)’ 매뉴얼에 규정된 대응 절차에 따라 시행됐다.

한전은 지난해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를 대상으로 BCM을 구축하고, ISO 국제인증을 취득했다.

한전 관계자는 “본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본사 건물은 즉시 폐쇄후 방역을 시행하고 재택근무 중인 필수요원이 임시사업장으로 이동해 근무하도록 매뉴얼에 규정돼 있다”며 “이번 훈련은 이러한 대응절차를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문제점을 발굴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훈련은 단계별 임무 및 대피계획을 점검하는 토론훈련과 실제 임시사업장을 가동하는 현장 훈련 방식을 병행해 시행됐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을 대비한 선제적인 예방 활동을 진행하고, 다양한 위기 유형에 대비한 매뉴얼 및 시스템을 수시로 점검해 빈틈없는 재난 대응 체계 확립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1:00:38 수정시간 : 2020/10/28 11:00:3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