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복권 720+ 20회 당첨번호가 발표됐다.

17일 동행복권 사이트에 따르면 연금복권 702+ 20회 1등 당첨번호는 1조819605이다. 1등 당첨자는 1명이며, 월 700만원을 20년간 연금식으로 받게 된다.

2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4조를 제외한 나머지 6자리가 일치하는 번호(819605)다. 2등 당첨자는 5명이며, 월 100만원을 10년간 연금식으로 받게 된다.

3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끝 5자리가 일치하는 번호(19605)다. 3등 당첨자는 53명이며, 각 100만원 씩 일시 지급을 받게 된다.

4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끝 4자리가 일치하는 번호(9605)다. 4등 당첨자는 492명이며, 각 10만원 씩 일시 지급을 받게 된다.

5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끝 3자리가 일치하는 번호(605)다. 5등 당첨자는 5015명이며, 각 5만원 씩 일시 지급을 받게 된다.

6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끝 2자리가 일치하는 번호(05)다. 6등 당첨자는 49613명이며, 각 5천원 씩 일시 지급을 받게 된다.

7등 당첨번호는 1등 번호 기준 끝 1자리가 일치하는 번호(5)다. 7등 당첨자는 466168명이며, 각 1천원 씩 일시 지급을 받게 된다.

보너스 번호는 각 조 555687이다. 보너스 번호 당첨자는 5명이며, 월 100만원을 10년간 연금식으로 받게 된다.

당첨금 지급기한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이다.(휴일인 경우 익영업일)

지난 10일 동행복권 측은 18회차 연금복권 720+ 1등 당첨자 인터뷰를 공개했다. 당첨자는 "지난번에 구입한 연금복권이 1천원에 당첨됐고 당첨된 복권을 바꾸면서 연금복권을 2장 더 샀다. 그 다음 주에 로또복권을 다시 사러 복권판매점에 갔다가 판매점주에게 당첨사실을 확인 요청했다"면서 "판매점주가 1등에 당첨됐다고 말해줬고 거짓말인 줄 알았다. 몇 번을 확인하고 나서도 믿어지지 않았다. 복권에 당첨되는 일이 남의 일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이렇게 당첨되어 기쁘고 밤에 잠도 오지 않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지금까지 욕심없이 살아왔고 주변사람들에게 뭐든 나눠주면서 살아왔다"면서 "빚이 있어 기부는 못했고 나중에 죽으면 장기기증을 할 계획이다. 주변에서는 착하게 살아와서 당첨행운이 찾아온 것 같고 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기억에 남는 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혼인 딸이 임신해서 사람들에게 축하받는 꿈을 꿨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연금복권 추첨 시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2시 20분이며,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3:28:56 수정시간 : 2020/09/17 13:28:5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