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수 1년전보다 35만명 감소
실업자 9만1000명 증가…실업률 4.3%
  • 경제활동인구 동향. 자료=통계청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충격으로 6월 취업자 수가 35만명 이상 줄은 것으로 확인됐다.

실업자와 실업률은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35만2000명 감소한 2705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세다.

취업자수가 4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를 겪은 2009년 10월∼2010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는 취업자가 1년전보다 33만8000명이 증가했으나 30대에서 19만 5000명, 40대에서 18만명, 20대에서 15만1000명, 50대에서 14만6000명이 각각 감소했다.

산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18만6000명), 도·소매업(-17만6000명), 교육서비스업(-8만9000명), 제조업(-6만5000명) 등에서 감소세가 컸다. 반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6만4000명), 농림어업(5만2000명) 등 산업은 증가세를 보였다.

직업별로는 판매종사자(-12만2000명), 장치·기계조작및조립종사자(-9만7000명), 기능원및관련기능종사자(-9만6000명) 등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단순노무종사자(10만5000명), 농림어업숙련종사자(5만3000명) 등은 증가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4만9000명(2.5%)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40만8000명(-8.3%), 일용근로자는 8만6000명(-5.8%) 각각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만8000명(0.4%) 증가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7만3000명(-11.3%), 무급가족종사자는 5만3000명(-4.6%)이 각각 줄었다.

취업시간대별로 보면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076만1000명으로 1년새 135만1000명이 줄었다. 반면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556만6000명으로 63만8000명이 늘어났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4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8시간 감소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1년 전보다 36만명(97.7%) 늘어난 72만9000명을 기록했다.

6월 고용률은 65.9%로 전년동월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청년층 고용률은 42.0%로 이기간 1.2%포인트 떨어졌다.

6월 실업자는 122만8000명으로 1년전보다 9만1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업률은 4.3%로 전년동월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실업자수는 50대가 5만7000명, 40대가 2만6000명, 60세 이상이 1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으나 30대 등에서 감소했다.

교육정도별 실업률은 중졸 이하와 고졸에서 각각 0.5%포인트, 대졸 이상에서 0.1%포인트 상승했다.

6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649만2000명으로 1년전보다 54만2000명이 증가했다. 이기간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20대가 9만1000명, 60세 이상이 5만9000명 등 모든 연령계층에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직단념자는 53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만4000명 증가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6월 고용동향은 취업자가 감소하고 실업자가 증가하며 비경제인구도 증가하는 등 5월 고용동향의 모습과 전반적으로 유사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다음 달도 어떻게 될지 대해서 지금 예단하기는 쉽지 않다. 일단 코로나의 영향은 당분간 지속되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10:19:23 수정시간 : 2020/07/15 10:1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