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출 규제로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같은 주택 대출 수요가 지난해 3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 줄어든 반면 일반 대출 수요는 15년 만에 최대치로 늘었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가계 부문 국내은행의 주택 대출 수요 지수(전망치)는 3포인트다.

지난해 3분기 20포인트였던 게 4분기(10포인트)에 반 토막 나더니 올해 1분기 7포인트로 내린 데 이어 4개 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것이다.

대출 수요 지수란 실제 자금의 대출 여부와 상관없이 대출 신청 실적이나 문의가 얼마나 많았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 대출 문의가 줄었다면 음수(-), 늘었다면 양수(+)가 된다.

한은 관계자는 "대출 수요자 입장에서는 정부 규제와 자신의 처지를 고려해 대출 조건에 해당이 안 될 것을 알고 주택 대출 문의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대신 주택담보대출을 받기 어려운 사람들이 신용대출 등 일반 대출을 문의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2분기 가계 부문 국내은행의 일반 대출 수요 지수(전망치)는 23포인트로, 2005년 2분기(26포인트) 이후 가장 높았다.

2분기 수치는 1분기가 끝난 3월 말께 조사한 결과이기 때문에 실적치가 아닌 전망치다.

현 정권의 21번째 부동산 대책인 6·17 대책을 고려하면 실제 대출 수요 지수는 또 달라질 수 있다.

한편 2분기 중소기업의 대출 수요 지수는 40포인트로, 국제 금융위기를 겪던 2008년 4분기(44포인트) 이후 가장 높았다.

대기업 대출 수요 지수는 1분기 -7포인트에서 2분기 10포인트로 상승 전환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들은 불확실성이 클 때나 실물경기의 침체 정도가 심할 때 운전 자금이나 예비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을 알아본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전염병의 유례 없는 확산으로 예비적인 대출 수요가 커졌다고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7 08:16:33 수정시간 : 2020/07/07 08:1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