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 개최…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아
  • 6일 울산 태화종합시장에서 임상경 에너지공단 상임감사(사진 오른쪽 세 번째)와 에너지공단 직원들이 벽화 그리기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6일 창립 40주년 기념 사회공헌활동 ‘울산지역 인생사진 명소 40곳 만들기’의 첫 시작으로 울산광역시 중구 태화종합시장에서 벽화그리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에너지공단이 본사를 울산으로 이전한 이후 지속적으로 노력해 온 지역 상생의 일환”이라며 “지역 상권 활성화와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관심 증대를 위해 지역 재래시장, 사회복지시설, 관광지 등 방문객 유치가 필요한 40곳을 선정해 그림, 조명, 조형물로 꾸미는 장기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는 임상경 에너지공단 상임감사와 직원 10여명이 참석해 벽화 그리기에 이어 태화종합시장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에너지공단은 향후 대학생 봉사활동 등을 포함해 다양한 시민참여와 함께 발달장애인 인식개선, 울산의 숨은 명소 탐방 등 다양한 주제로 울산 전역에 작품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지역 내 (예비)사회적기업이 함께한다”며 “지역 예술가의 문화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상경 상임감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사회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활력을 되찾길 바란다”며 “방문객 유치가 절실한 곳이 있거나 금번 활동 참여에 관심있는 시민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6 18:21:25 수정시간 : 2020/07/06 18:2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