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이건기 해외건설협회 회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테이스트롱 캠페인’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해외건설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해외건설협회가 이건기 회장이 2일 코로나 위기 극복과 조기 종식을 염원하는 ‘스테이스트롱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외교부가 지난 3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고, 국내외 각계 주요 인사들이 릴레이로 참여하고 있다.

이건기 회장은 “코로나로 힘든 상황의 해외건설 현장에서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고 있는 근로자들에게 깊이 감사드리고, 사태 극복을 위해 헌신적 노력을 해 온 의료진과 관계자 분들에게도 경의를 표한다”며 “이번 캠페인이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가 코로나19에서 빨리 벗어나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미약하나마 힘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회장은 스테이스트롱 캠페인의 다음 참여자로 김연태 한국건설기술인협회 회장과 석정훈 대한건축사협회 회장을 지목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19:32:52 수정시간 : 2020/07/02 19:3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