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쇼핑, 배달 서비스 산업이 큰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과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판매 서비스 시장이 확장되고 있다.

기업은 이에 발맞춰 오프라인으로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담당자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언택트 서비스를 구현하기에 매진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는 시간, 장소, 지역에 상관없이 원하는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으며, 전 서비스 과정을 디지털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위미러는 자가격리로 인해 ‘재택근무’, ‘홈족’ 생활이 늘어난 소비자들이 주목하고 있는 ‘홈스타일링’ 시장의 언택트 서비스 확장을 위해 ‘가상 인테리어 서비스’를 도입했다.

먼저 소비자가 현재 살고 있는 집의 이미지와 함께 홈스타일링 고민을 올리면, 전문 큐레이터가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양한 거울 중 어울리는 거울을 골라주거나 어떤 위치에 설치하면 좋을지 솔루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실제 크기, 설치 전후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가상 인테리어 이미지를 제공한다.

가상 인테리어 서비스는 쇼룸을 방문할 필요가 없어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고, 설치 전 집 꾸밈을 미리 확인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높은 서비스다.

회사 관계자는 “실제 고객 중 일부는 호기심으로 큐레이션 서비스를 신청했다가 ‘전문가의 솔루션’에 만족해 구입으로 이어진 경우도 있다”며 “해당 서비스는 거울 브랜드 중 위미러 만이 자신 있게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로, 홈스타일링에 관심도가 높은 고객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만으로 결정이 어려워 제품 실물을 보고 싶다면, 부천과 부산 오프라인 쇼룸을 통해 거울의 크기, 소재 등의 실물을 확인할 수 있다.

방문 시 큐레이터에게 전시 작품 할인과 아트 컨설팅을 받는 것은 물론, 거울 인테리어에 대한 고민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설치 사례도 확인 가능하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7:05:22 수정시간 : 2020/06/30 17:05:22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