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링커 생성 예측 등 11개 발전운영 솔루션 경진대회 개최
  • 29일 충남 당진 발전기술개발원에 열린 ‘발전운영 솔루션 개발 성과 경진대회’에서 정필식 발전기술개발원장(사진 앞줄 왼쪽 여섯 번째)과 발전운영 솔루션 자체개발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스마트발전소 구현을 위해 추진한 발전운영 솔루션 자체개발 프로젝트를 완료하고 성과를 발표했다.

동서발전은 29일 동서발전의 4차 산업기술 전담조직인 충남 당진 발전기술개발원에서 발전운영 솔루션 개발 성과 경진대회를 열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과제평가 위원회를 통해 우수 솔루션을 선정하고 포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전문위원 5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선 석탄발전소 기동 시 보일러 수냉벽 과열여부를 진단하는 ‘수냉벽 과열 조기감지 가이드’ 솔루션이 최우수 과제의 영예를 차지했다.

최우수 과제를 포함한 ‘저부하시 불완전 연소로 인한 클링커 생성 예측’, ‘가스터빈 압축기 이상징후 예측’ 등 총 11개 솔루션은 발전설비를 원격 감시하는 e-브레인 센터와 설비 및 운전부서에서 발전설비의 이상상태를 감지하는 설비진단 도구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결정이 가능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며 “그간 쌓아온 발전운영 노하우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다양한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최첨단 스마트 발전소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4:06:18 수정시간 : 2020/06/30 14:06:18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