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수출이 줄면서 올해 한국의 무역액 1조 달러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일 한국은행은 올해 무역 규모를 지난해보다 9.1% 감소한 9500억 달러(통관 기준)로 전망했다.

한은은 올해 수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8.5% 줄어든 4960억 달러, 수입 규모가 9.8% 감소한 454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달성한 연간 무역액 1조 달러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한국은 지난해 수출이 10년 만에 두 자릿수 비율로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5424억1000만달러로 전년보다 10.3% 줄었다. 두 자릿수 감소율은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13.9%) 이후 처음이다.

수입도 5032억3000만달러로 6.0% 줄었지만 둘을 합친 총 무역액이 1조456억달러로, 3년 연속 1조 달러를 넘었다.

코로나19가 올해 1월 이후 차츰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수출길이 막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통관 기준 3월의 수출 증가율은 -0.7%였는데, 4월에는 -24.3%(일평균 -17.4%)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4월에는 99개월 만에 무역수지가 적자로 전환했다.

다만 한은은 한국의 내년 연간 무역액이 다시 1억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내년 수출 규모가 5450억 달러, 수입 규모가 5000억 달러로 총 무역액이 1조450억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각국 경제 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하반기부터 완만하게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08:44:37 수정시간 : 2020/06/01 08:44:3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