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주간보호시설·공동생활가정 70곳 소독 지원
  • 22일 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사진 왼쪽부터 차례대로)와 김용기 한국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 류영희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 김종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협회장이 장애인 복지시설 소독 방역 지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22일 울산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울산 소재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공동생활가정 등 장애인 복지시설 70곳을 대상으로 소독 방역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적은 장애인 복지기관을 대상으로 임직원의 자발적 급여 반납분을 활용해 코로나 재발 및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을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또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휴관 중이었던 장애인 및 노인 복지기관 등 복지시설 27곳에 울산지역 화훼농가에서 구입한 화분을 전달해 재개관을 축하하고 활기를 불어넣을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복지시설을 찾는 장애인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소독 방역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7:19:06 수정시간 : 2020/05/22 17:19:0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