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달러 초과 채권 발행시 본부장급이 직접 감시…준법팀 인력 두배 확대”
“역대 전무 여성 1명 사외이사 선임…노조 추천 인사도 동일한 잣대로 판단”
  • 20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수출입은행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방문규 수은 행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0일 “수출입은행이 경쟁력 있는 정책자금 공공기관이자, 정부가 추구하는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리딩 금융기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수출입은행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방 행장은 “여신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야말로 수은이 건실한 성장으로 나가는 길”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방 행장은 “새로운 수은은 금융 혁신을 이루고, 사람 혁신을 이끌어 갈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정책자금 공급기관으로써 앞장서서 (수출입 기업들의) 대형 사업과 프로젝트 등을 발굴하겠다”고 약속했다.

방 행장은 “이를 통해 타 금융기관이 대형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가스공사나 LH 등 다양한 정부 공기업들을 해당 프로젝트에 따라오게 하는 리딩 금융기관이자, 정부가 추구하는 혁신 성장을 주도하는 기관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 20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수출입은행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방문규 수은 행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방 행장은 여신 확대 과정 및 채권 발행 주간사 선정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 하는데도 전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효율적인) 리스크 관리를 위해 1억 달러를 초과하는 채권 발행 시 감시 기능을 리스크 관리 본부장이 맡도록 했다”며 “또한, 내부 조직개편을 통해 준법팀 인력을 두 배로 확대하고, 이를 윤리준법실로 개편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최근 수출입은행 사외이사 선임 과정에서 노조 추천 인사 선임이 무산 된 데 대해선 타 이사 후보들과 선임 심사에 있어서 공정한 잣대를 통해 동일한 선정 과정을 거쳤음을 분명히 했다.

방 행장은 “사외이사 선임은 보다 훌륭한 전문성 가진 인사와 수은에 도움이 되는 인사를 영입하는 과정”이라며 “노조 추천 이사에 대해서도 이와 같은 잣대로 동일하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연말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일정 규모 이상 기업은 여성 인사 1명 이상 두는 것이 의무화 됐다”며 “물론 2년간의 유예기간이 있지만 수은도 그간 여성이사가 역대로 단 한 명도 없었다”고 말했다.

  • 20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수출입은행 신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방문규 수은 행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방 행장은 “사외이사는 한 번 임명 될 경우 장기간 재직하는데다가 공공기관 관리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가급적 여성 전문가를 (사외이사에) 포함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부 판단이 나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에 따라 여성 1분과 금융계 전문가 1명을 선발하기로 심사했다”며 “노조추천 인사도 같은 기준으로 심사했고, 이에 따라 많은 분들의 의견을 반영한 끝에 결국 노조 추천 인사는 이번에 최종 선임까지는 이뤄지지 못했다”고 양해를 구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0 15:25:03 수정시간 : 2020/01/20 15:29:5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