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5일 제네시스는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 3.0 디젤 모델을 출시한 뒤 판매를 시작했다. ‘GV8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의 대형 에스유브이 모델이다. 앞으로 초대형 세단인 ‘G90’와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를 이끌어갈 기함급 에스유브이 역할을 맡게 된다.

‘GV80’에는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 들어간다. 최고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kgf·m의 성능을 갖췄다. 복합 연비는 11.8㎞/ℓ다.(19인치 타이어 기준) 제네시스는 “역동적인 우아함을 담은 외관과 대형 에스유브이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인 편안하고 깔끔한 내부, 다양하고 매혹적인 컬러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한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기존 에스유브이와 차별화한 디자인과 최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을 담아 개발했다”고 말했다.

신차에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로 길 상태를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제어하는 기능)이 처음 적용되고 험로 주행 모드가 들어간다. 주행 중 길에서 나는 소음을 실시간 분석한 뒤 반대 음파를 발생시키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도 처음 적용됐다. 이밖에 운전자 주행성향을 차가 학습하고 운전을 돕는 ‘운전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콘트롤’, 측면 충돌시 탑승자 간 충돌로 인한 부상을 줄이는 앞좌석 중앙 에어백 등이 장착됐다.

한편, 3.0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9:15:11 수정시간 : 2020/01/15 19: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