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KB국민카드가 인도네시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지난 20일 이사회를 열고 인도네시아 여신전문금융사인 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FMF)의 지분 80%를 8128만달러(약 95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1994년 설립 FMF는 인도네시아 5위권의 여전사로 총자산은 2550억원이다. 리스 업무와 자동차·오토바이 할부업 등이 주력사업이다.

이 기업은 최근 모바일 금융에도 진출하는 등 디지털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카드는 내년 1분기 중 투자 대금 납입 후 본격적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09:12:46 수정시간 : 2019/11/21 09:12:4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