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한국투자금융지주 카뱅 지분 29% 한투밸류로 매각 승인
  • 카카오뱅크 로고. 사진=한국카카오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금융당국이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소유하고 있던 카카오뱅크 지분 29%를 자회사인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 넘기는 방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따라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 자리에 올랐다.

20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위는 20일 정례회의를 열고 한투지주와 한투밸류자산운용의 카카오은행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안건을 승인했다.

이번 매각 승인으로 한투지주는 카카오은행의 지분 4.99%를, 한투밸류자산운용은 29%를 보유하게 됐다.

이 매각은 한투지주가 나머지 지분 16%를 카카오에 매각한다는 전제로 이뤄진 것이다.

카카오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카뱅 지분율 18%에 이번 매입분 16%를 합쳐 총 34%로 카카오뱅크 최대주주 지위를 획득했다.

이어 한투밸류자산운용은 지분율 29%로 2대 주주에 올랐다. 기존 카카오뱅크 최대주주였던 한투지주는 4.99%만 보유하게 됐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0 18:20:49 수정시간 : 2019/11/20 18:20:4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