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씨티은행은 글로벌 파이낸스 매거진이 주관하는 2019년 세계 최우수 디지털은행 어워즈(2019 World’s Best Digital Bank Awards)에서 한국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업·기관 부문 최우수 디지털 은행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월 29일에 열린 디지털 은행 및 혁신기업 어워드 행사에서 씨티은행은 또한 세계 최우수 디지털 은행 및 기업·기관 부문 최우수 디지털 은행으로 선정됐다.

각 국가별 1차 수상자 발표에서 한국씨티은행은 최우수 기업/기관 디지털 은행으로 선정됐다. 씨티은행은 뿐만 아니라, 호주,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태평양 17개국에서 최우수 기업/기관 디지털 은행 어워드를 석권한 바 있으며, 이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및 세계 최우수 기업/기관 디지털 은행으로도 선정됐다.

또한 씨티은행은 기업·기관 디지털 은행 어워드의 하위 부분인 최우수 온라인 현금 관리, 최우수 무역금융 서비스, 최우수 온라인 재무서비스, 최우수 모바일 뱅킹, 최우수 모바일 뱅크 앱, 최우수 오픈뱅킹 API 등 6개 부문에서도 수상자로 선정됐다.

씨티은행 라지시 메타(Rajesh Mehta) 아시아 태평양 기업금융상품 책임자는 “씨티은행의 기업금융상품은 그 동안의 디지털화와 혁신을 바탕으로 지난 3년간 아시아에서 두 자릿수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며 “씨티은행은 기술 및 전략적 핀테크 파트너십에 지속적으로 투자함으로써 고객들이 효과적으로 경쟁하는 데 필요한 역량과 금융 생태계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09:54:59 수정시간 : 2019/11/11 09:54: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