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초 대비 69조 증가 '대장주' 이름값
롯데그룹은 20조8391억으로 5조6879억원 증발
  • 서울 서초동 삼성타운 앞에 내걸린 삼성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올해 상위 10대 그룹 중에서 삼성그룹 시가총액(시총)이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조사 결과 지난 10월 31일 기준 삼성그룹 상장사 16개 종목의 시총 합계는 434조8730억원으로 연초(1월 2일) 대비 68조1924억원(18.60%) 늘어났다.

16개 삼성그룹 상장사 중에서 시총이 증가한 곳은 9개, 감소한 곳은 7개였다.

'대장주' 삼성전자가 크게 올랐다. 10월말 삼성전자 시총은 300조8770억원으로 올초 대비 69조5480억원(30.06%) 늘었다. 또 삼성전기(13.00%)와 제일기획(10.99%) 증가폭도 컸다.

이에 반해 삼성화재와 삼성생명은 실적 악화로 주가가 떨어지면서 시총이 각 12.08%와 18.15%씩 감소했다.

SK그룹 19개 상장사의 10월말 시총은 올초 대비 12.05% 불어난 120조9975억원을 기록했다.

SK그룹 내 반도체를 이끄는 SK하이닉스가 지수를 끌어올렸다. 실적은 지난해보다 떨어졌지만 SK하이닉스 시총은 44조1169억원에서 59조6962억원으로 35.31% 뛰었다.

다만 석유화학 산업 업황 부진으로 SK케미칼 시총은 31.34% 빠졌다.

현대차그룹 상장사 전체 10월말 시총은 86조2563억원으로, 올초 대비 9조2419억원(12.00%) 늘었다.

현대위아(43.82%)와 기아차(29.73%), 현대모비스(25.96%) 등 자동차·자동차 부품업종을 주축으로 9개 종목 시총은 올랐지만 현대로템(-39.81%)과 현대제철(-27.73%), 현대건설(-19.11%) 등 3개 종목은 떨어졌다.

LG그룹 12개 상장사 시총은 연초 80조8794억원에서 10월말 79조9156억원으로 1.19% 감소했다. 그룹 시총 순위는 3위에서 4위로 떨어졌다.

반면, 10대 그룹 중에서 가장 시총이 가장 많이 날아간 곳은 롯데다.

롯데그룹 시총은 20조8391억원으로 5조6879억원(21.44%)이 증발했다.

도소매·식료품 업종이 부진을 보이면서 롯데쇼핑(-38.52%)과 롯데푸드(-38.45), 롯데하이마트(-34.67%), 롯데지주(-34.23%) 등이 30% 이상 쪼그라들었다.

백화점과 식료품, 도소매업이 주력인 신세계그룹도 9조6102억원에서 7조6796억원으로 시총이 20.09% 감소했다. 특히 이마트 시총은 1조9095억원(38.06%)이 날아갔다.

한화그룹 시총은 12조1328억원에서 9조1770억원으로 24.36% 떨어지면서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보험업종 실적 부진으로 한화생명과 한화손해보험 시총은 각 47.09%와 52.55%씩 떨어졌다.

건설·조선업 불황으로 현대중공업 그룹도 16조6992억원으로 10개월 만에 7.27% 감소했다.

철강 업황 불황 영향에 포스코 그룹 역시 시총이 10.45% 감소했다.

GS그룹도 GS건설(-26.11%)과 GS홈쇼핑(-14.04%) 시총이 줄면서 전체 그룹주 시총이 7.75% 감소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0 15:43:33 수정시간 : 2019/11/10 15:43: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