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재간접 공모펀드 출시…최소 500만원부터 투자
  • 사진=한국포스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사모전문운용사인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공모 운용사 인가를 받은 후 첫 공모펀드를 선보인다.

온라인 펀드판매 증권회사인 한국포스증권은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출시하는 사모재간접 공모펀드를 오는 23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수탁고가 1조8000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모 운용사인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공모 운용사로 전환한 뒤 출시한 첫 공모펀드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7월 사모 운용사인 타임폴리오운용의 공모 운용사 인가안을 의결한 바 있다.

사모 재간접 공모펀드는 일반 투자자도 사모펀드에 간접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포스증권에 따르면 출시 예정인 타임폴리오 공모펀드는 국내 및 해외주식에 롱숏전략으로 절반 이상을 투자하고, 메자닌, ‘Pre-IPO’ 등을 활용한 대체투자, 글로벌 매크로 전략 등 대표적인 헤지펀드 전략을 활용해 절대수익을 추구한다.

김승현 한국포스증권 상무는 “강남지역 자산가들이 10억 원 이상 규모로 가입이 가능했던 타임폴리오 사모펀드가 공모펀드 형태로 출시되면서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투자기회가 열리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폴리오 사모재간접 공모펀드는 최소 500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1:20:38 수정시간 : 2019/09/18 11:20:3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