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주요 신흥국뿐 아니라 선진국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제결제은행(BIS) 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7%를 기록했다. 이는 아르헨티나와 터키를 제외한 세계 51개국의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1.9%보다 1.2%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53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와 터키는 경제 위기나 불안 등으로 비정상적인 물가 상승률로 전체 평균치를 왜곡할 수 있어 통계에서 제외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상당수는 한국보다 높은 물가상승률을 보였다. 영국·캐나다(2.0%), 미국·독일·호주(1.6%), 프랑스(1.2%) 등 주요 선진국은 모두 1%를 웃돌았다. 멕시코(3.9%)를 포함해 물가상승률이 2%를 웃도는 신흥국도 있었다.

한국보다 물가상승률이 낮은 곳은 그리스(-0.3%), 포르투갈·스페인(각 0.4%), 스위스(0.6%) 등 4곳으로 집계됐다. 이들 국가의 물가상승률은 구제금융 여파와 자국 통화의 가치절상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BIS는 분석했다.

OECD 밖 개발도상국 가운데 한국보다 물가상승률이 낮은 국가는 싱가포르(0.6%), 태국(0.4%), 알제리(0.1%), 사우디아라비아(-1.4%) 등 7곳이다.

싱가포르와 태국은 중국에 대한 무역 의존도 높아 미·중 무역 분쟁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싱가포르는 올해 2분기 성장률이 1분기 대비 -3.3%(연율 환산)로 낮아졌고, 태국 2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로 1분기 2.8%에서 하락했다. 알제리와 사우디아라비아 등 산유국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라 경기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소개 임진영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4 12:37:32 수정시간 : 2019/09/14 12:37: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