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등 질환진단비 특약 탑재
  • 사진=한화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일상생활 중 발생빈도가 높은 통증질환에 대한 보장니즈를 반영하고 만성질환과 중증질환에 대한 보장경쟁력을 높인 ‘무배당 마이라이프굿밸런스 종합보험 1909’를 시판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생활식습관의 변화와 스트레스 등의 영향으로 40대는 물론, 20~30대 젊은층까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통풍과 국민 대표 통증질환인 대상포진, 대상포진눈병 등 질환에 대한 진단비(최대 200만원) 특약을 새롭게 탑재했다.

소화기관, 비뇨기기관, 호흡기관 등 부위별 암진단비를 추가하고, 2대질환(뇌출혈, 급성심근경색)에 대해 계속 진단비를 신설해 중증질환과 만성질환의 보장부분을 강화시켰다.

이로써 3대질환(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의 경우, 최초 진단 이후 2년 경과 후 새롭게 질환이 발생해 진단확정시 2년마다 계속 지급이 가능함에 따라 큰병에 대한 지속적인 보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만성적인 간, 호흡기, 신장질환 진단비를 추가해 간·폐·신장 등 만성질환에 대한 보장을 강화했고 치매입원비, 중증치매진단비 등 치매 관련 질환의 입원비와 진단비를 추가해 퇴행성 질환에 대한 보장부분도 확대시켰다.

이외에도 1종 납입면제 고급형을 선택할 경우, 기존 납입면제 사유가 발생할 시 해당 보험기간까지만 납입면제 적용하던 것을 최종 갱신계약의 만기일까지 납입면제를 적용해 보험료 납입 없이 100세까지 보장을 유지했다.

한화손보 안광진 상품업무팀장은 “변화된 식습관과 스트레스 등으로 젊은층에 증가하고 있는 통풍 등 생활밀착형 질환에 대한 담보를 신설하고 만성질환에 대한 진단비를 강화하는 등 소소한 질환에서부터 중증질환까지 보장경쟁력을 높인 종합보험”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의 보험기간은 10·20·30년이며 가입연령은 2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납입주기는 월납이며 납입기간은 전기납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6:36:57 수정시간 : 2019/09/11 16:3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