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자산가격 상승이 소비 증대를 유발하는 일반적 경제 현상과 달리 우리나라는 주택가격이 상승 할 때 소비가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은 경제연구원의 김기호 연구위원은 최근 발간한 '부(富)의 효과의 분위 추정'(BOK 경제연구) 논문에서 "주택가격지수로 본 실물자산이 소비에 음(-)의 부의 효과를 보여 기존 연구결과와는 다른 결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이 2003∼2018년 자료를 토대로 새로운 실증분석 방법을 사용해 각종 경제변수가 가계 최종소비지출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한 결과, 소득(가처분소득), 금융자산(주가지수)이 가계소비에 양의 부의 효과를 미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주택매매지수로 살펴본 실물자산의 경우 가계소비와 음의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집값이 오를수록 가계가 씀씀이를 오히려 줄이는 경향이 나타났다는 뜻이다.

김 연구위원은 이에 대해 "주거 이전의 유인이 없거나 주택규모 확대를 원하는 주택 소유자는 주택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소비를 증가시킬 유인이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6:56:33 수정시간 : 2019/08/15 16:56:3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