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뚝섬, 성수동 인근은 서울시 도시재생 시범사업구역, 성수지구 전략정비사업 , IT산업개발진흥지구 등 다양한 특화 개발로 향후 강남을 대처할 새로운 비즈니스의 중심 대세 지역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글로벌 커피전문점 ‘블루보틀’ 입점, 스타트업 ‘헤이그라운드’ 8개 층 임대 등 상권활성화 및 창업, 벤처기업 등이 집중되고 있다.

뚝섬역 일대에 분양 중인 ‘서울숲 에이원센터’는 뚝섬역(지하철 2호선) 역세권에 위치한다. 약 400m거리다. 도보 약 3분~5분 거리다. 서울지역 핵심노선인 지하철2호선 역세권 인프라가 형성돼 있다. 성수대교나 영동대교를 통해 강남역과 신사, 반포동 강남권역이 3Km 이내의 입지다. 동부간선, 강변북로, 내부순환도로, 수서장지 고속화도로, 경부고속도로 등 주요도로로의 접근성이 좋다. 인근에 지식산업센터 및 오피스텔 밀집지역에 위치해 업무시설 집적화로 상호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양한 중, 소형의 섹션오피스 개념의 공간으로 특화설계됐다. 제조업은 물론 벤처, 중소기업 등 사무, 연구업무 등에도 적합하다. 여기에 고급스런 외관디자인과 내진설계, 옥상 태양광 발전시설, 2층 테라스 휴식공간, 친환경 실내마감재, 공용부에 LED조명 설치 등으로 녹색건축인증 우수등급 및 에너지효율 인증 1등급 지식산업센터이다. 또한 서울숲공원이 700m 거리로 휴게공간과 자연공원, 한강조망풍광이 어우러진 서울숲공원에서 여유로운 휴식이 가능하다.

기존의 지식산업센터가 제조업 중심이었다면 서울숲 에이원센터는 사무, 연구까지 가능한 신개념 오피스형 지식산업센터다. 건축 규모가 지하 5층~지상 15층(지식산업센터 및 지원시설)으로 연면적이 36,379㎡이며, 지상 1층 근린시설(지원시설)의 법정층고가 6M로 높은 층고 개방감의 극대화와 다양한 용도로 사용이 가능해 편의점, 식당, 커피숍 등 편의시설과 은행, 법무사 등 비즈니스 지원시설 등 편익성을 극대화한 근생시설을 배치했다.

건물초입의 공개공지 내 녹지공간 조성, 옥상정원과 2층 테라스를 통해 더욱 쾌적한 휴식이 가능하며, 초고속 광통신망, CCTV 통합관리 등 적용으로 보다 빠른 업무추진을 가능하게 하며 완벽한 보안시스템으로 기업 프라이버시를 지킨다. 층별 양면발코니 설치(일부호실)로 업무공간의 개방감부터 편의성까지 극대화시켰고 효율적인 공간설계로 넉넉한 물류적재 공용창고 제공부터 법정대비 170% 주차공간 설계를 갖췄다. 첨단 사옥설계로 입주기업의 안전을 위한 내진설계적용부터 관리비 절감에 친환경적으로 설계된다.

서울숲 에이원센터는 건축면적 1,943.2㎡에 건폐율 47.6%이며 넉넉한 주차공간(지하 5층~지하 2층, 276대 계획)으로 법정주차대수 이상의 주차공간을 확보하였으며, 비상용 포함 7대의 엘리베이터로 층간 이동시간을 최소화했다. 건물 주위 2면도로로 10m, 8m에 접해 건물 접근성이 탁월하다. 또한 외관 공개공지확보로 휴식공간을 대폭 늘려 편의성을 증가했다. 현재 지식산업센터 전용률 50%대로 점차 줄어 이전에 비해 공개용지 등 휴식공간이 증가했다.

서울숲 지식산업센터는 청약뿐 아니라 분양권 전매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세제 부분에서도 지식산업센터는 각종 금융·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취득세 50% 면제, 재산세는 37.5%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비성수제이차 관계자는 “㈜티비성수는 성수역세권에 ‘성수 에이원센터’를 분양한 바 있다. 이번 ‘서울숲 에이원센터’도 노하우를 바탕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지식산업센터 만의 특별한 세제혜택으로는 중도금 무이자에 취득세 및 재산세 감면 및 조건에 따라 서울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창업기업 지원자금, 신성장 기반자금, 기타 시중은행 시설자금 등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서울숲 에이원센터 분양 홍보관은 서울 성동구 상원1길 26, 215호(성수동1가, 서울숲A타워)에 마련돼 있으며 문의전화나 홍보관을 방문하면 자세한 분양상담이 가능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0:47:44 수정시간 : 2019/08/13 10:47: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