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도 3일 금융공기업 기관장과 시중은행장 등 소집 대책회의 계획
  • 윤석헌 금감원장.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함에 따라 금융당국도 대응에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2일 오후 윤석헌 원장 주재로 주요 임원 및 주무부서장이 참여하는 원내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은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관련 금융시장의 현황을 진단하고 7월 이후 면밀히 검토해 온 금융부문 리스크 요인 및 컨틴전시 플랜 보완사항을 재점검했다.

윤석헌 원장은 “금융시장의 추가적인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금융시스템 전반의 위기대응능력을 철저히 점검해 나가자”며 “범정부 차원의 대응에 보조를 맞춰 금융회사 및 기업과 소통하면서 금융 애로사항을 적기에 해소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특히 “일본계 자금 및 금융사의 동향에 대해서도 더욱 경계심을 갖고 모니터링해 나가야한다”고 당부했다.

금감원 관게자는 "금감원은 금융위·기획재정부·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금융시장의 불안요인에 대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도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대책회의를 열 방침이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오는 3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금융공기업 기관장과 시중은행장 등을 소집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다.

금융위는 이날 회의 직후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받는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2 16:01:56 수정시간 : 2019/08/02 16:01:5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