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1개월 만에 금리 내려 연 1.50%로 햐향 조정
수출·투자·내수 부진에 일본 경제 보복 조치도 영향
  • 18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이주열 한은 총재가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3년 1개월 만에 인하되며 연 1.50%로 하향 조정됐다.

18일 오전 한국은행은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75%에서 0.25%포인트(p) 인하했다.

기준금리가 인하된 것은 지난 2016년 6월 당시 기준금리를 1.25%로 0.25%p 하향 조정한 이래 3년 1개월 만의 일이다.

이후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각 0.25%p씩 오르며 1.50% 수준을 유지해 왔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는 금융시장의 예상보다 다소 이른 전격적인 조치다.

시장에선 사실상 한은의 금리 인하를 현실화 하는 분위기였지만, 그 인하시기에 대해선 이 달이 아닌 다음 달 금통위로 예상했었다.

실제로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이달 금통위 결정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70%가 한은이 기준금리를 동결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하할 것이라는 응답은 30%에 그쳤다.

이와 같이 금리인하 시기가 한은 안팎의 예상보다 앞당겨진 것은 현재 우리나라를 둘러싼 경제 상황이 녹록치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수출·투자·내수·고용 등이 모두 부진한 가운데 일본이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 부문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에 나서는 등 경제 리스크가 커지면서 한은이 결국 금리인하 카드를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이달 말 미국 기준금리를 내릴 것으로 확실시 되면서 한은이 한미 간 금리 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는 부담을 덜고, 미국에 앞서 선제적으로 금리를 내린 측면도 있다.

금융시장에선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가 이번에 이어 연내 한 차례 더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추후 경기 상황에 따라 오는 11월 말이나 연말 즈음 금통위에서 0.25%p 추가 인하가 가능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다.

다만 지난해 부동산 9·13 조치로 겨우 안정을 찾은 집값이 최근 다시 오를 기미를 보이는 등 현재 부동산 시장이 심상치 않은 상황인 만큼, 주택경기 과열을 막기 위해 금리 추가 인하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8 10:53:24 수정시간 : 2019/07/18 10:53:24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