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펀드 자금 감소…은행권 예금 영업 강화 영향도
  • 서울의 한 시중은행 창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올해 1분기 주식 시장에서 가계 자금이 빠져 나간 반면, 저축성예금 잔액은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은행 자금순환 통계 분석 결과 올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예금이나 보험, 주식, 채권으로 굴린 돈(자금운용)의 증가액은 35조4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41조3000억원) 대비 감소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가계가 주식(지분증권) 및 투자펀드로 굴린 자금은 3조1000억원 줄어들었다. 지난해 1분기에 4조2000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대조되는 모양새다.

이는 2018년 약세를 보이던 주가가 올초 회복 장세에 들어가자 개인들이 주식을 팔아치운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는 지난해 말 2,000선을 밑으로 떨어졌다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통화 완화 선호 기조를 내비치면서 올해 2월 들어 2,200선을 탈환했다.

이에 지난해 주식을 저가에 매수한 개인들이 연초 코스피 회복 장세에 주식을 일부 처분했다는 분석이다.

반면 저축성예금 등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크게 증가했다.

잔액 기준 지난해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은 2018년 4분기 대비 37조8200억원 증가했다. 2018년 한 해 동안 불어난 가계의 비결제성 예금(68조4580억원)의 절반 이상이 1분기에 유입됐다.

정부가 부동산 규제 정책을 시행하면서 가계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흐르지 못한 데다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 변화로 안해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한 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결제성 예금 잔액은 2770억원 감소했다. 정기 예·적금 금리가 올라가면서 가계 자금이 수시입출식 예금에서 옮겨간 것으로 풀이된다.

수시입출식 예금은 자유롭게 입출금이 가능한 만큼, 유동성이 높지만 금리는 낮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잔액은 3815조658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의 주식자금은 빠져나갔지만, 주가가 오르면서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잔액은 708조74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대비 33조3510억원 불어난 규모다.

잔액 기준 통계에는 주식과 채권 등의 가격변동이 반영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18:22:00 수정시간 : 2019/07/15 18:22: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