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외화자금 조달…‘카드의 정석’ 시리즈 마케팅에 적극 활용 예정”
  • 우리카드 CI. 사진=우리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카드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로부터 장기 기업신용등급 ‘A3’ 등급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우리은행의 신용도 개선 및 우리카드에 대한 매우 높은 수준의 모기업 지원 가능성을 토대로 독자 신용등급 대비 상향조정 된 것으로, 정부의 지원가능성 또한 고려된 결과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우리카드의 전략적 중요도, 그룹 및 은행과의 상호 연관성 등을 고려해 향후 우리금융지주의 우리카드 지원가능성이 높게 평가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무디스로부터 받은 높은 신용등급을 해외자금조달 IR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카드의 정석 시리즈 마케팅에도 더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획득한 ‘A3’ 등급은 무디스의 신용등급 체계상 21개 등급 중 상위 7번째에 해당되며, 신용위험이 낮아 신용상태가 양호함을 의미한다.

무디스는 ‘A3’ 등급보다 세 단계 아래인 ‘Baa3’ 등급 이상을 투자적격 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8:30:38 수정시간 : 2019/07/11 18:30:3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