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와 페이코 계좌등록 제휴 통해 간편송금과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
  • ‘사이다뱅크’ 전자금융결제 제휴 서비스 실시 안내. 사진=SBI저축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SBI저축은행은 지난 24일 출범한 모바일 플랫폼 ‘사이다뱅크’가 저축은행 업계 최초로 간편결제·송금 서비스 업체인 토스 및 페이코와 전자금융결제 서비스 제휴를 맺고 신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사이다뱅크에서 개설한 계좌로 토스와 페이코 앱에서 간편송금 및 간편결제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사이다뱅크의 계좌를 토스와 페이코에 등록하면 된다.

등록을 마친 고객은 사이다뱅크 계좌를 이용해 별도의 절차 없이 계좌번호와 휴대전화번호로 간편하게 송금을 할 수 있고, 토스머니와 페이코 포인트를 사이다뱅크의 계좌로 보낼 수 있다.

유현국 SBI저축은행 마케팅 총괄담당 상무는 “이번 제휴로 매년 급성장 하고 있는 오픈마켓에서 카드뿐만 아니라 계좌를 이용한 결제가 가능하게 됐다”며 “국내 다양한 핀테크 기업과의 제휴서비스 확대해 고객의 편의와 만족을 극대화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9:02:58 수정시간 : 2019/06/27 19:02: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