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로노인종합복지관서 100여명 어르신 대상 금융 교육 진행
  • 19일 서울 구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케이뱅크 강사가 약 100여 명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금융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케이뱅크가 19일 서울시 구로구 구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어르신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날 교육에는 약 100여 명의 60~80대 어르신들이 참석해 변화하는 모바일 사용 트렌드와 함께 디지털 금융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며 “케이뱅크는 지난해부터 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디지털 금융에 익숙하지 않은 금융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 지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선 케이뱅크는 지난해 4월 시니어 금융교육 TF를 구성했고, 50대 이상 고객 상담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교안을 직접 제작하는 한편, 노인복지회관 등에서 현장교육을 진행해왔다.

올해 2월에는 은행연합회에서 금융교육 강사 80여 명을 대상으로 변화하는 디지털 금융 트렌드에 대한 강의를 실시했다.

옥성환 케이뱅크 경영기획본부장은 “케이뱅크는 ICT 발전에 자칫 소외되기 쉬운 어르신들도 디지털 금융의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금융교육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 고객들과의 소통의 기회를 보다 확대해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21:17:40 수정시간 : 2019/06/19 21:17: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