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발행 지속가능채권으로는 세계 최초…발행금리·가산금리 역대 최저"
  • 세종특별자지치 소재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가 미국 달러화 15억 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을 역대 최저금리 수준으로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이날 오전 1시 30분(현지 시간 12일 낮 12시 30분) 미국 뉴욕에서 만기 5년짜리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과 만기 10년 일반 채권 두 종류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발행규모와 표면금리는 5년물은 5억 달러·2.0%, 10년물은 10억 달러·2.5%로, 만기일은 5년물 2024년 6월 19일, 10년물 2029년 6월 19일이다.

정부는 2017년 10년 만기 10억 달러, 지난해 10년 만기 5억 달러와 30년 만기 5억 달러의 외평채를 각각 발행한 바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번 외평채 발행은 해외 투자자들의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가 굳건히 확인된 사안으로, 정부 발행 지속가능채권으로는 세계 최초”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해당 채권은 환경과 사회적 지속 가능 분야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채권으로, 발행금리와 가산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발행금리는 5년물이 미국 국채금리에 30bp(1bp=0.01%포인트) 더한 2.177%, 10년물은 55bp 더한 2.677%로, 이는 기존 달러화 표시 외평채 최저금리(2017년 2.871%)보다 낮은 수준이다.

5년물의 가산금리는 우리나라보다 신용등급이 높은 홍콩이 최근 발행한 그린본드 가산금리(지난달 22일 32.5bp)보다 2.5bp 낮다. 10년물도 역대 최저 가산금리(2017년 55bp)와 동일한 수준이다.

통상적으로 가산금리는 발행자의 신용등급이 높을수록 낮고,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높다.

기재부 관계자는 “두 종류 외평채 모두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유통되는 같은 조건의 외평채 금리보다 3bp 낮은 수준에서 발행됐다”며 “일반적인 외평채 유통금리는 5년물 33bp, 10년물 58bp 수준”이라고 말했다.

외평채 금리는 민간부문 외화채권의 준거 금리가 되는 만큼, 한국 기업 등 우리 경제 전반의 외화조달 비용이 낮아지는 효과가 발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 발행을 통해 혁신적 포용성장 등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지속 가능한 성장에 대한 국제 사회의 인식을 높이는 의미도 크다는 것이 기재부의 입장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로드쇼 과정에서 해외투자자들은 한국의 지속 가능 성장 정책 전반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녹색 및 지속가능채권 발행이 국제적 흐름에 부합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1:29:42 수정시간 : 2019/06/13 11:29: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