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손보 워크샵 프로그램 중 경복궁 관람에 참석한 현지직원들이 한복을 착용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B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KB손해보험이 미국과 중국, 인도네시아에서 근무하는 해외법인 현지 직원들을 초청해 소통을 강화하고 융화를 통한 상생 경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KB손보는 해외법인 현지직원 16명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워크샵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워크샵은 해외법인에서 근무 중인 현지직원들의 자긍심 고취와 로열티 향상, 글로벌전략 이해도 증대, 회사의 핵심가치 공유를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열리고 있다.

총 8일 일정으로 24일 종료된 이번 행사는 고궁 및 사찰 관람, 한복 체험, 한식 만들기 등 한국 문화를 접하는 시간과 KB금융그룹과 KB손보의 비전 공유, 관련 업무교육,자화상 그리기 체험,실내·외 액티비티 등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KB손보 대표이사 양종희 사장은 지난 23일 역삼동 본사에서 열린 현지직원들과의 소통행사를 통해 “현지에서 열심히 일해 준 모든 직원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한국에서의 특별한 시간과 경험이 직원 개인의 발전과 KB손해보험 해외사업 성공에 큰 도움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워크샵 참석자 중 한명인 미국법인 쉐릴 페이쥬 씨는 “현지에서 근무하며 한국이라는 곳에 대한 궁금증이 컸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제공해 준 현지법인과 한국 본사에 감사하다”며 “이 곳에서 얻은 좋은 기억을 바탕으로 현지에서 자긍심을 갖고 근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4 18:52:11 수정시간 : 2019/05/24 18:52: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