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창업·벤처·중소기업 발굴과 육성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MOU 체결
  •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술지주와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정운진 신한금융 GIB사업부문 대표(사진 왼쪽)와 강훈 한국과학기술지주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한금융그룹 글로벌 투자(GIB) 사업부문은 16일 오후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한국과학기술지주와 우수 창업 기업 발굴 및 지원, 육성에 관한 업무를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지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17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공동기술지주회사로 창업을 준비하는 전문가와 연구원을 대상으로 설립자금 투자 및 성장 지원과 중소기업·중견기업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신사업개발 컨설팅을 맡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대표와 강훈 한국과학기술지주 대표 및 10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공기술사업화 기업 및 초기기업의 발굴과 성장지원, 공동 투자 및 집합투자기구의 결성과 운용 등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과학기술지주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 창업/벤처/중소기업에 발굴 및 투자, 육성 노하우를 공유해 혁신기업 발굴과 투자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 3월 국내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기업대출 체계 혁신, 혁신기업 투자 확대,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을 3대 핵심 방향으로 한 혁신금융을 추진하고 있다.

이중 GIB 사업부문은 5년간 2조1000억원을 혁신기업에 투자하는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2조1000억원 규모의 그룹 혁신성장 재원을 투자할 대상을 체계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6000개 투자유망기업 풀을 조성하고 그룹 내 다양한 조직을 혁신기업 발굴 채널로서 활용할 예정이다.

지난 4월엔 ‘신한퓨처스랩’ 제2출범식을 개최하고 향후 5년간 250개 혁신기업을 발굴·육성하기로 했고, 직접투자 규모도 5년간 250억원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그리고 중소벤처 및 사회적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그룹사 공동으로 조성한 ‘신한 BNPP창업벤처 펀드’에도 4년간 525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날 신한금융 관계자는 “한국과학기술지주는 기술력을 가진 우수 창업 벤처기업 발굴 및 육성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으로, 앞으로 혁신기업의 발굴과 육성을 공동으로 진행해 ‘혁신성장 프로젝트’ 추진을 더욱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9:37:11 수정시간 : 2019/05/17 19:37:1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