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조선기자재기업 HSD엔진 생산현장 방문해 지역 경제 현황 살펴
  • 16일 경남 창원 소재 조선 기자재 업체인 HSD엔진을 방문한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 왼쪽 두 번째)이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최근 매출 감소 및 수익성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소재 중소중견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법을 찾기 위해 창원 산업현장과 수은 지점들을 연이어 방문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은성수 행장이 16일 경남 창원 소재 조선기자재기업인 HSD엔진을 방문해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수은 창원지점을 들러 거래기업에 대한 적극적 금융지원을 당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고영열 HSD엔진 대표이사는, “최근 대형선박 수주 등으로 수주물량이 증가하는 등 영업환경이 일부 개선되곤 있지만 조선 관련 업종이 기나긴 불황의 터널을 지나 본격적인 회복세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선박수주를 위한 보증과 생산자금 등 금융지원 확대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은성수 행장은 “수은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 말부터 대출한도.금리 유지 등 유동성 지원방안을 시행하고 있고, 특히 지난달에는 어려운 지역경제 등을 감안해 폐쇄예정이던 창원 등 4개 지점.출장소를 존치키로 결정했다”며 “적기에 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고영열 대표이사는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시 대우조선해양 주요 협력업체들이 거래 중단 등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은 행장은 “현대중공업이 인수한 후에도 대우조선해양의 기존 거래선 유지를 보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며 “수은도 협력업체에 대한 불공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 행장은 16일 거래기업과 수은 창원지점을 방문한데 이어 17일 수은 부산지점을 방문해 부산·경남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할 수 있도록 직원들을 격려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18:38:24 수정시간 : 2019/05/17 18:38:2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