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오른쪽 두번째)과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오른쪽 세번째) 등 관계자들이 사회연대기금 출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예탁결제원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17일 여의도 사옥에서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사공동으로 재단법인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사회연대기금에 5억원을 출연했다고 밝혔다.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은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익사업 수행을 목적으로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이날 기금 출연식에는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김현정 전국사무 금융 노조위원장 및 제해문 예탁결제원 지부장이 참석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사회공익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불평등 및 양극화 해소를 도모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불평등과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연대기금 조성취지에 노사가 모두 공감해 노사 공동으로 출연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7:08:16 수정시간 : 2019/04/17 17:08:1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