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학제진료로 2차례 걸친 수술 끝에 거대 간암 제거…간 기능 유지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분당차병원 암센터 간암 다학제진료팀은 최근 16cm 이상 커진 간암을 수술로 제거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오른쪽 배 통증으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을 찾은 안 모씨(67세, 남)는 간암의 크기가 16cm 이상으로 커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안씨는 "대학병원 5곳에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고 모든 것이 절망적이었지만, 인터넷을 통해 치료가 어려운 말기 암환자들이 분당차병원 다학제진료를 통해 건강을 되찾은 사례를 보고 치료를 받기로 결심했다"는 것이다.

안씨는 2018년 11월 분당차병원에서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에게 처음 진료를 받았다. 이에 간암 다학제진료팀인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 외과 최성훈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신현수 교수,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교수, 영상의학과 김대중 교수가 한 자리에 모여 안씨의 치료방법에 대해 논의했고, 최신 방사선치료기법으로 고선량의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암의 크기를 줄인 후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수술을 시행하는 치료계획을 세웠다.

그후 지난 1월 18일 외과 최성훈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9cm의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절제했고, 주요 혈관 및 잔존 간을 충분히 보존하는 수술을 마쳤다. 안씨는 수술 이후 건강한 상태로 회복하고 있다.

이주호 소화기내과 교수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환자가 간염, 간경변증 등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간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섬세한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암의 크기, 개수, 기저질환, 간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아야하기 때문에 여러 진료과가 함께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계획을 세우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07 13:55:04 수정시간 : 2019/04/07 13:55: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