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소액대출기관 라이선스 발급·캄보디아 법인 상업화 추진
  • 15일 캄보디아 DGB특수은행을 방문한 김태오 회장(사진 왼쪽 일곱 번째)이 현지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GB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DGB금융그룹은 김태오 회장이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그룹 산하 글로벌 네트워크의 사업 지원과 경제사절단 참가를 위해 미얀마와 캄보디아 현지를 둘러보고 다양한 일정을 소화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회장은 13일 미얀마에서는 소액대출기관(MFI) 라이선스 조기 취득을 위해 바고 주의 우윈떼인 주지사 및 주 정부관계자 30여명을 만나 조기 라이선스 회득을 당부하는 한편, 바고 지역의 발전과 불우 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 전달식을 실시했다.

이어 14일에는 캄보디아 프놈펜 근교 쁘레이사 공립초등학교에서 후원금 및 학용품 전달식을 가졌다.

15일에는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순방길에 동참한 대한민국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무역협회가 주관한 신남방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DGB특수은행의 캄보디아 진출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캄보디아 DGB특수은행은 파견직원을 제외한 전 직원을 현지 직원으로 구성해 현지화 된 은행으로 운영되고 있다.

DGB대구은행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고, 캄보디아에서 대출만 취급하는 15개 특수은행 중 자산규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김 회장은 캄보디아 중앙은행의 째아 찬토 총재를 만나 현지법인의 상업은행 전환 및 추가적으로 적용 예정인 디지털 사업 플랫폼에 대해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캄보디아에서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는 특수은행 전 직원들과 함께하는 타운홀 미팅을 개최해 장기근속직원 포상 및 저녁 만찬 등의 자리를 만들어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태오 회장은 “글로벌 사업의 특성상 Top-down 방식의 사업 추진이 중요한 만큼 현지화와 디지털이란 두 가지의 키워드로 계열사가 아닌 그룹 차원에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단순한 네트워크 확장이 아닌 디지털 적용을 동시에 검토하는 방식을 통해 글로벌 사업에 있어서 ‘현지화’에 가장 특화된 금융그룹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0 18:50:09 수정시간 : 2019/03/20 18:50:0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