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은 이번 시즌을 맞아 새로운 칸켄 아트(Kanken Art) 컬렉션을 선보인다. 북유럽 특유의 심플하고 상징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실용성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이어오고 있는 칸켄은 두 스웨덴 아티스트와의 혁신적인 협업을 통해 더욱 유니크 한 패턴으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1978년 출시된 칸켄은 스웨덴 어린 학생들의 척추 통증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당시 학생들에게는 한쪽 어깨로 메는 숄더백이 유행이었는데, 이로 인해 여러 건강 상의 문제들이 발생하게 되었다. 피엘라벤의 창업자인 아케 노르딘(Ake Nordin)은 A4 사이즈의 바인더와 필통을 넣을 수 있는 심플한 스쿨백으로 칸켄을 개발했으며,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과 실용성으로 스웨덴 학생들의 사랑을 받았다. 40년이 지난 오늘날 칸켄은 50가지가 넘는 다채로운 컬러와 다양한 크기를 갖춘, 피엘라벤을 상징하는 제품으로 자리잡았으며, 전 세계인의 일상을 움직이고 있다.

인스타그램에서는 몇 년 전부터 전세계의 칸켄 사용자들이 저마다의 개성을 칸켄에 표현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피엘라벤은 이러한 창의성을 더욱 적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세실리아 헤이킬라(Cecilia Heikkila)와 에릭 올로브손(Erik Olovsson) 두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더욱 특별한 칸켄을 창조해냈다. 칸켄 아트 컬렉션은 두 아티스트의 자연에 대한 영감 그리고, 칸켄에 담긴 경험을 칸켄을 캔버스 삼아 투영해냈다.

일러스트 디자이너이자 동화 작가인 세실리아는 칸켄 블루/그린 페이블을 통해 북유럽의 숲과 자연, 그리고 그 안에 담긴 아름다움을 우화적인 여우의 모습을 통해 표현했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자연으로 향하고, 이를 지키고 보호할 수 있는 일에 영감을 주기를 원한다며, 새로운 그녀의 디자인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반면 가구 및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에릭의 경우 직감적이고,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그의 스톡홀름 스튜디오에서 해오고 있는데, 이번 칸켄 아트 제품에서는 어린 시절 부모님과 함께 하이킹을 하며 계절에 따라 변모하는 경이로운 스웨덴 산악지역의 봄과 여름의 풍경을 화폭처럼 담아냈다.

현재 칸켄은 스웨덴 공예 디자인 협회(Svensk Form)에서 스웨덴 문화 역사 부분에서 저작권을 지닌 예술 작품의 하나로 인정 받아 보호되고 있으며, 칸켄 아트 컬렉션의 판매 금액의 일부는 피엘라벤의 새로운 환경/기후 보호 프로젝트인 북극여우 이니셔티브(Artic Fox Initiative)에도 지원될 예정이다.

칸켄 아트 컬렉션은 칸켄 아트, 미니, 랩탑 3종으로 구성되며, 우수한 내구성을 갖춘 환경 친화적인 피엘라벤의 대표 소재 G-1000 HD Eco S로 만들어졌다. 글로벌 런칭은 2월15일으로, 국내에서도 피엘라벤 온오프라인 전국 매장에서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피엘라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09:27:28 수정시간 : 2019/02/14 09:27: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