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본부 조직개편…전략기획 및 상장관리 업무 전담 조직 설치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앞으로 코스닥시장에 업종별 상장심사·상장관리 체계가 도입된다. 또한, 코스닥기업에 공시 컨설팅도 제공된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2019년 코스닥시장본부 중점추진사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거래소는 코스닥활성화방안의 원활한 시장정착 및 지속성장 모멘텀 확충을 위해 코스닥본부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전략기획 조직(코스닥 미래전략TF)을 설치하고 상장적격성 실질심사·공시·회계 서비스 등 상장관리 업무를 전담하는 조직을 만드는 것이 골자다.

업종별 상장심사·상장관리 체계도 도입한다. 업종별 특성과 무관하게 획일적으로 적용되는 현행 기준을 업종별로 차별화해 심사·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거래소는 업종별 상장심사 세부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중 상장심사에 적용하고, 올해말까지 업종별 상장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거래소는 또, 상장주관사 역할 강화를 위해 기업계속성 심사 면제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특례상장 활성화를 위한 상장심사 프로세스 개선, 미래 코스닥대표기업 상장유치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안정적 투자수요도 구축한다. 코스닥 투자수요 확대를 위해 코스닥 기술분석보고서 발간유형 다양화, 중국 심천거래소와 협력 강화, 코스닥 시장조성자 확대, 연기금 투자 확대 등 추진한다.

코스닥 기업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공시체계 구축을 위한 공시 컨설팅도 제공한다.

그간 거래소는 시장 건전성 제고를 위해 상장법인의 공시위반 행위에 대한 사후 제재를 강화해 왔으나 보다 효율적인 불성실공시 예방을 위해서는 성실공시가 담보될 수 있는 체계적 공시 시스템이 기업별로 구축될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이에 거래소는 상장법인 공시체계 구축지원 종합방안 마련 및 연구용역을 올해 3분기내 실시하기로 했다. 상장법인 컨설팅을 올해 4분기 실시할 예정이다.

이외에 거래소는 △내부회계 지원서비스 강화 △아세안 국가를 중심으로 글로벌 M&A중개망 구축, KSM 기업의 네트워킹 확대 △코넥스시장의 기본예탁금 인하, 대량매매제도 개선, 코스닥 신속이전상장 활성화, 기업정보 제공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길재욱 코스닥시장위원장은 “코스닥본부 중점 추진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해 자본시장의 역동성 제고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3 00:20:17 수정시간 : 2019/02/13 00:20: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