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부동산 편중 대출 개선 위한 종합대책 필요"
  • 국내 은행대출 중 부동산담보대출 비중 추이. 자료=김병욱 의원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시중은행의 기업대출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잡은 대출이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각 은행 대출현황을 종합해보면 국내 14개 은행의 올해 6월말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총 586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은 302조4000억원으로 기업대출의 51.6%를 차지했다.

지난 2010년말 기업대출 중 부동산담보대출 비중은 33.7%였지만, 은행들이 기업부문에도 담보대출을 선호하게 되면서 기업 비중이 점점 높아져 절반을 넘겼다.

2010년 이후 9년 동안 기업대출에서 부동산담보대출 비중이 절반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는 가계뿐 아니라 기업도 부동산을 담보로 잡히지 않고는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 쉽지 않다는 의미다.

반면 같은 기간 14개 은행의 신용대출은 급감했다.

2010년말 전체 기업대출 404조원 가운데 신용대출은 209조원으로 기업대출의 절반을 웃돌았지만 올해 6월말은 전체 586조원 가운데 198조원으로 비중이 33.8%였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들이 자금중개기능을 회복해 생산적 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을 확대해야만 생산을 유발하고 경제를 활성화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다”며 “은행대출의 심각한 부동산 편중을 개선하기 위한 획기적인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료를 제출한 14개 은행은 국민·신한·우리·하나·SC제일·씨티은행 등 6개 시중은행과 농협·수협은행 등 2개 특수은행, 대구·부산·경남·광주·전북·제주은행 등 6개 지방은행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2 13:30:33 수정시간 : 2018/10/12 13:30: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