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3개 사업장·10만 조합원 대상…“사측, 일방적인 희망퇴직 강요가 원인”
  • 금융노조 로고.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내달 7일 파업 찬반투표를 거쳐 쟁의행위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금융노조는 11일 오후 긴급 지부 대표자 회의를 갖고 위와 같이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중노위 조정위원들에게 조정안까지 못 내도록 요구하며 교섭을 파탄냈다”며 총파업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는 지난 9일 중노위 3차 조정회의 결과 보고 및 총파업 총력투쟁계획에 대한 보고와 논의가 이어졌다.

회의 결과 금융노조는 33개 지부대표자 만장일치로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했고, 전국 33개 사업장의 10만 조합원 대상으로 오는 8월 7일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들어간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사측은 금융산업의 항아리형 인력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본격적인 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한국사회에서 돈으로 사람을 내보내는 희망퇴직은 지속 가능하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허권 위원장은 “우리의 요구는 퇴직 노동자가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인 국민연금 수급연령에 도달할 때까지 임금 수입 단절, 혹은 감소로 직면하게 되는 경제적 위기를 최대한 연착륙시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위원장은 “그러나 사측은 이를 모두 거부하고, 노측이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한 중노위 조정에서조차 조정위원들에게 조정안을 제시하지 말라며 협상을 거절했다”며 “이번 총파업을 통해 반드시 승리를 쟁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1:00:15 수정시간 : 2018/07/12 11:00: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