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 피해경험 및 피해내용.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의 환불 거절과 허위 광고 등으로 피해를 입은 이용자 수가 5명 중 1명 꼴로 나타났다. 또 예약 사이트들이 처음 제시한 가격과 실제 결제금액이 15%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가 10일 발표한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 실태 조사 결과 사이트 이용 경험자 중 19.3%가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주로 정당한 계약 해지와 환불을 거절 당했거나(39.6%), 허위·과장 광고(36.3%)에 속았다는 이유다. 계약 조건 불이행과 계약 변경(25.8%) 역시 불만 요인에 들었다.

또 처음 제시된 가격과 실제 결제 금액이 15% 이상 차이가 났다. 세금과 봉사료 등을 포함하지 않은 금액으로 광고하기 때문이다. 이는 서울시 전자상거래센터가 소비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호텔 예약 사이트 4곳과 예약 비교 사이트 3곳(해외사업자)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다.

결제 통화에 따른 피해도 지적됐다. 현지 통화 또는 미국 달러로 화폐를 변경하지 않으면 약 5~10% DCC 수수료를 부담해야 하는 데 결제 통화 변경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익스피디아는 통화 변경이 불가능하고 대부분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에서 숙소를 검색할 경우 편의상 원화로 가격이 표시되는 경우가 많다.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에는 지난 한 해 동안 해외 호텔예약 사이트 이용 등의 예매·예약 관련 상담이 189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이트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클릭했는데 별도 팝업창이나, 안내창 없이 저장됐던 신용카드 정보로 결제가 자동으로 진행된 사례도 있었다.

김창현 서울시 공정경제과장은 "해외 숙박예약의 경우에는 국내 소비자분쟁해결기준 적용이 어려운 만큼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피해사례별 유형을 확산해 피해예방은 물론 정기적인 모니터링과 개선 요청을 통해 소비자 피해예방과 구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17:49:27 수정시간 : 2018/07/10 17:49:27
AD

오늘의 핫 이슈

AD